세상에서 잊혀진 아름다운 장소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세상에서 잊혀진 아름다운 장소

  • 추천 0
  • 2018.02.14 16:30

 

심연속 그리스도 san fruttuoso 이태리 



나미브 사막의 유령도시 kolmanskop 

1908년 독일이 이곳에 다이몬드를 발견한후 수많은 독일주민들이 몰려왔다 가 1차 세계대전이후 다이아몬드가치가 폭락하면서 이곳주민들이 대거로 다른곳으로 이주하면서 버려진도시입니다. 

나미브사막의 유령도시의 이름은 콜만스코프이며 나미비아국가의 나미브사막에 위치한곳입니다. 

 

사우스 웨스트 플로리다, 버려진 돔 하우스 

 

호주 homebush bay, 잊혀진 배 ss ayrfield호 



중국 베이징, 버려진 놀이공원 

중국 베이징에 있는 미완성 유원지 "Wonder land"입니다. 
건설이 중단되어 폐허가 된 놀이공원이죠!! 



독일 호숫물에 잠긴 낚시 오두막 



미국, chesapeake bay의 holland, 마지막으로 남은 집한채 



아일랜드, 오솔길 사이의 낡은 폐허 



우크라이나, pripayat 유령도시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로 인해 도시 자체가 폐기 처분되어 사람이 살지않는 곳입니다 

 

독일, 검은 숲속에 지어진 15세기 수도원 

 

인도,kalavantin durg 산길 

 

남극 대륙, 맥머도 만에 묻혀있는 비행기 

 

캄보디아, angkor wat 사원 

캄보디아 최전성기인 앙코르 왕조의 도성 . 동서 길이가 1,500m , 남북의 폭이 1,300m인 정교하고 화려하며 웅장한 사원이다. 

불교가 번성하면서 불상을 안치하여 불교 사원으로도 사용되었다. 

이 묘당은 힌두교 묘당이지만 불교적 성격을 동시에 찾아볼수 있는 세계적 문화재이다. 

 

영국, maunsell 해상요새 

G.A Maunsell이 해군의 요청으로 설계제작한 것으로 7개의 타워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서로 연결된 7개의 타워에서 상호협력, 일부는 서치라이트로 적의 폭격기를 찾아내고 다른 이들은 대공포를 작동시켜 격추하는것입니다. 

 

영국, bodiam castle 

 

폴란드, 버려진 열차 종착역 

 

남극, 가라앉은 요트 한척 

 

바베이도스, 버려진 공장 

 

노스 웨일즈, hafodunos hall 

 

사라예보, 1984 동계 봅슬레이 트랙 

 

이탈리아, craco 

 

러시아, 방치된 미사일 공장 

 

이탈리아, 소렌토 오래된 방앗간 

 

버려진 발전소와 냉각탑 

 

불가리아, 몰락한 공산당 건물 

 

대만, keelung 버려진 도시 

 

시카고, lawndale theater 

 

뉴욕 섬가의 폐허 

 

프랑스, 흔적만 남은 방앗간 

 

콜롬비아, el hotel del salto 

 

파라과이, 아순시온 

<a ="https:="" 2.bp.blogspot.com="" -mqawajwsbe0="" woogfegchfi="" aaaaaaaadme="" yzjgwy6kbwwlci1uddird8hvji7qb0m3aclcbgas="" s1600="" getfile-16.jpg"="" imageanchor="1" target="_blank" style="transition: border-color 0.4s, box-shadow 0.4s, ba

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자유게시판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추천
70542 컬링 한일전 영화 포스터급 명장면 1 02.24 1144 1
70541 소진 이모의 개드립 02.24 1024 0
70540 신난 김아랑 02.24 873 0
70539 냉동만두 제조법 02.24 900 0
70538 상대 팀이지만 정말 잘한 선수 2 02.24 1072 0
70537 러시아 선수 기록에 절래절래 02.24 948 0
70536 한국 방문한 이방카 02.24 746 0
70535 갑자기 귀여워진 일본 누나 2 02.24 4358 1
70534 곽민정 근황 2 02.24 4036 0
70533 의성여고 상황 3 02.24 3538 0
70532 김은정 결승진출 확정짓는 위닝샷 02.24 3182 1
70531 여자 쇼트트랙에서 쓰려던 작전 02.24 3542 0
70530 온갖 음해에 시달렸습니다 02.24 2728 0
70529 꿈을 이뤄주고 싶었던 강호동 02.24 2515 0
70528 우는 임효준 위로 02.24 2102 0
70527 커리 장거리 버저비터 02.24 2247 0
70526 야 쫄았냐? 02.24 2337 0
70525 러시아 훌리건이 또 02.24 2028 0
70524 쇼트트랙 대표팀 내 불화 해명 02.24 2280 0
70523 진선유를 유난히 싫어했던 코치 02.24 2383 0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모아서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